2024-07-23
검색
 
 
초대석
임영우 전(展)’ 학생들에게 소나무의 상징성 알려  
정병상 |    작성일 : 2023-11-02

‘소나무 화가 임영우 전(展)’ 학생들에게 소나무의 상징성 알려


오는 11월 3일까지 용남중학교 갤러리(본관 2층)에서

 


사진=임영우 화가가 작품을 설명하고 있다

 

한국인의 애환이 깃든 소나무에 민족의 강인한 향기를 불어넣는 ‘소나무 화가 임영우 전(展)’이 30일부터 오는 11월 3일까지 용남중학교 갤러리(본관 2층)에서 열린다.

‘우리 지역 예술가와 만남’이란 주제로 열리는 이번 소나무 전(展)은 어린 학생들에게 한국인의 정체성과 늘 푸른 소나무처럼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희망을 잃지 않고 꿈을 향해 나아가는 동기를 부여키 위해 마련됐다.

임 화가는 “소나무는 그 모진 인과와 흥망성쇠를 거쳐 묵묵히 지켜온 한국적 정서를 대변하고, 5천년 우리의 역사와 문화, 그리고 우리의 정체성을 상징한다”며 반평생 소나무를 화폭에 담은 이유를 밝혔다.

임 화가의 초기 작품은 민족의 애달픈 한을 토해내듯 어두운 바탕에 붉은색의 줄기로 휘감아 마치 ‘살풀이춤’으로, 당시 민족의 애환을 토해낸 듯 했다.

후기 작품은 애국가의 ‘남산 위에 저 소나무’처럼 우리에게 힘과 용기를 상기시키고, 우주와 동화된 소나무의 아름다움을 통해 평화와 안정 그리고 서로 사랑하고 배려하면서 소나무와 함께 성장하기를 기원하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이날 소나무 전(展)을 감상하는 학생들은 “오늘 교정에서 소나무 작품을 보면서 편안함을 느꼈다”며 “민족의 혼이 담긴 소나무만 그려 온 임영우 前 교육장님께 감사하다”고 입을 모았다.

올들어 11번째 개인전을 갖은 임영우(前 논산계룡교육장) 화가는 현재 ▲계룡문화원 초대 문화원장 ▲한국미협대전지부 자문위원  ▲대전.충남도미술대전 초대작가 ▲세종색체연구소 회장직을 맏고 있다. / 정병상 기자

 


 


 


 


 

 

이전글 | 한국자유총연맹 계룡시지회, 제43회 자유수호 희생자 합동위령제 거행 정병상
다음글 | 갑자기 재해 당한 주민들 ‘안전보험’ 몰라 서영태
 
- 편집국장에게 편지를 쓴 링컨
- 22대 국회 등원 - ‘신발을 벗으...
 
- 장군님, 지금 어데 계십니까?
- 밥값 한 이응우 계룡시장
 
- 논산한옥마을에서 펼쳐지는 낭만...
- 금산다락원, 개관 20주년 기념
- 계룡시, 바닥형 보행신호등 설치
 
“무더운 여름철 시원하게 보내세.
“무더운 여름철 시원하게 보내세요”자시연, 6·25참전용사들에게 선풍기 선물과 .
이응우 시장 초대, “계룡 예비역.
이응우 시장 초대, “계룡 예비역 장성 한자리에” 성우회 발족, 발기.
계룡아띠로타리, 김인숙 여성 리.
계룡아띠로타리, 김인숙 여성 리더 탄생7월 12일 취임식…“최고의 여성 로.
무너질 위기 ‘공공의료’ 주민들.
무너질 위기 ‘공공의료’ 주민들은 어떡하라고    서영태 (사)전국지역신문.
민주평통 계룡시협의회 2분기 정.
민주평통 계룡시협의회 2분기 정기회의 개최“북한이탈주민들에게 따뜻한 포용과 .
계룡시 청룡무용단, 몽골에 이어 .
계룡시 청룡무용단, 몽골에 이어 말레이시아 진출청룡과 말레이시아 쿠칭무용단&n.
국민의힘, 계룡시의회 후반기 의.
국민의힘, 계룡시의회 후반기 의장단 선출 앞두고 강력 ‘권유’  &nbs.
J 시의원이 국사봉에 대해 묻기에.
J 시의원이 국사봉에 대해 묻기에…국사봉 한자는 國師峰(국사봉)이 아니라 .
”숭고한 희생, 영원히 기억하겠.
계룡시 안보단체 ‘호국의 별’ 천안함 용사 추모식 개최”숭고한 희생,&nbs.
이재운 의원 “계룡에 충남도립대.
이재운 의원 “계룡에 충남도립대 국방캠퍼스 신설해야” “충청권 인구증가율&nb.
 
 
 
계룡투데이 | 회장 변평섭 | 발행인 정병상 | 편집인 정병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경희 | jbsang9@naver.com
대표전화 010-4424-1005 | 충남 계룡시 장안로 49 111호(금암동) | 등록일 2014-07-10
사업자등록번호 712-21-0163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236
계룡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4 gytoday.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