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7(화) 23:00
검색
 
 
초대석
계룡시 공무원 노조의 '점심시간 휴무제' 철회하라!  
계룡투데이 |    작성일 : 2021-12-29

[박한규의 쓴소리]  

 

계룡시 공무원 노조의 '점심시간 휴무제' 철회하라!   

 

계룡시 전 유도협회 회장 박한규

 

계룡시 공무원 노조가 근로 기준법을 이유로 '점심시간 휴무제' 를 실시, 對시민 민원서비스를 중단하는 것은 시민경시에 의한 시민주권 침해다.

공무원은 국민에 대한 봉사자의 지위로 국민에 대한 책임이 주어지며 이를 이유로 국민이 낸 세금으로 봉급을 받는 공복[公僕. public Servant]이다. 그 봉급에는 국민에 대한 책임과 성실의무가 포함된다.

그간 공무원의 점심시간 민원 서비스는 민원인의 불편 해소와 시민편의를 위한 규범적 효력에 근거한 것이다.

이를 부정하고 시민 불편 감수할 것 요구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며, 아직도 관치사상[官治思想]에 젖어 '관이 민을 다스린다'는 구태의연한 발상이 아닌가 묻지 않을 수 없다.

현재 점심시간 근무자는 순환근무와 그에 따른 인센티브를 제공받아 불이익이 없음에도 노조가 강행하는 것은 근로기준법 준수가 명분이란다.

그러나 일방[시민]의 피해를 전제로 하는 명분은 설득이 빈약하며 합리적이지 않다.   오히려 민, 관 불신과 불만 야기의 단초가 될 뿐이다

대한민국은 지금 위기다. 오미크론과 코로나 재확산은 국민건강 위협하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은 사지로 내몰리 게 되었다며 아우성이다.

확진자 연일 증가하나 치료병상 부족해 제때 치료 못 받고 사망자 늘어나고 있다. 국민은 고통 분담 감내하며 엄혹한 상황 극복 위해 사투 중이다. 

그러나 계룡시 공무원은 국가 안위와 시민편의 따윈 관심 없고 한 줌도 안 되는 자기들 권리 찾겠다며 선량한 시민과 대립하려 한다.  

우리는 계룡시 공무원들이 충남에서 공무원 청렴도 4년 연속 꼴찌 한 것 기억하고, 계룡시 위상 실추시킨 과오도 잘 알고 있다. 

공무원의 자기 성찰 모습 보이지 않고 오히려 "점심시간 근무 안 하겠다"며 시민 압박하는 것은 '안하무인' 이며 '적반하장'이다. 

만일 점심시간 휴무제 강행 한다면 잉여인력 발생할테니 공무원 일부 감축과 점심시간 휴무제 병행 실시 할 것 제안 한다면 지나친 비약일까. 

계룡시 공무원 노조는 명분과 실익없는 '점심시간 휴무제' 주장 여기서 멈추고 국가위기극복 대국민 사투에 동참할 것과 계룡시 시민주권 존중하는 깊은 혜안으로 대시민관[對市民觀] 재정립할 것 시민의 이름으로 권고한다. 

 

 

이전글 | 허남영, 국민권익위원회 ‘청렴공로상’ 표창 정병상
다음글 | 김원태 회장, 제13회 풀뿌리자치대상 정병상
 
- 이재명 1600만 표는 황금일까?
- OK 목장의 결투… 코미디로 끝난 ...
 
- 2021년, 계룡 예비역들의 화두
- 누가 이겨야 하나?”
 
- 계룡시청 펜싱팀 최인정 선수, 이...
- 계룡시, 9경(景)·3체험 대표 관...
- 계룡시 엄사도서관, ‘디지털배움...
 
이응우 계룡시장 당선인 인수위원.
이응우 계룡시장 당선인 인수위원회 출범…시정 업무보고“새로운 계룡시를 열어.
이기원 전 시장의 뒤에 서서
이기원 전 시장의 뒤에 서서[기고]  나성후 예비역 육군 대령 &nb.
임강수 회장, 국방부 계룡 유치 .
임강수 회장, 국방부 계룡 유치 발 빠르게 전개 ‘주목’국방부 이전유.
국민의힘 “우리는 원팀, 우리는 .
국민의힘 “우리는 원팀, 우리는 하나다”  이응우, 신도안 축구회 창.
최홍묵 시장, 이케아 관련 무거운.
최홍묵 시장, 이케아 관련 무거운 책임감 피력결자해지로 대형유통업체 유치 .
허남영 예비후보, 계룡 청년의 목.
허남영 예비후보, 계룡 청년의 목소리를 듣다20여명의 계룡청년들과 모여 지.
“계룡시를 대한민국 최고의 명품.
“계룡시를 대한민국 최고의 명품도시로 만들겠습니다”"급여 전액 학생 장학기금과 노인 후생 복.
정치신인 임성용, 계룡시의원 예.
정치신인 임성용, 계룡시의원 예비후보 등록“시민이 주인되는 새로운 정치문화를.
시민이 키운 허남영”, 계룡시장 .
시민이 키운 허남영”, 계룡시장 출마 선언‘시민 아래 시장’으로 ‘시민이.
태영호 의원 "안보공백 타령 지나.
태영호 의원 "안보공백 타령 지나가던 소가 웃을 일" 주장“청와대 개.
 
 
 
계룡투데이 | 고문 변평섭 | 발행인 김영재 | 편집인 정병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경희 | jbsang9@naver.com
대표전화 010-4424-1005 | 충남 계룡시 장안로 49 111호(금암동) | 등록일 2014-07-10
사업자등록번호 321-04-02539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236
계룡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4 gytoday.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