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토) 56:56
검색
 
 
칼럼
착한 꼰대  
변평섭 |    작성일 : 2020-05-26
착한 꼰대

 


    고문  변평섭 

 

지난 주말 C대학 인근의 생선 초밥집을 지인과 함께 들렀다. 식당은 점심 시간이 훨씬 넘긴 시간인데도 좌석을 잡을 수 없을 만큼 붐볐다. 그동안 장사가 안된다고 아우성이었는데 코로나19 사태와 상관없이 손님들로 북적이는 게 신기할 정도였다.  

 

더욱 놀라운 것은 생선 초밥은 젊은 세대들과는 거리가 먼 어른들의 전유물처럼 되어 있었는데 오히려 손님들 90%가 젊은 대학생들이었고 나이 많은 사람은 어쩌다 한둘 보일 뿐이라는 사실이다. 그러니 젊은 남녀 학생들 사이에 끼어 있는 게 꼭 이방인 같았다. 어떻게 해서 이 초밥집을 젊은 대학생들이 점령하게 되었는가. 한참을 서서 이것저것을 살펴보았다.

 

첫째, 일식집에서 초밥을 시키면 넓고 큰 접시에 꽃잎을 놓는 등, 여러 가지 장식을 해서 가져 온다. 그래서 옛날부터 일본 음식은 눈으로 먹고, 한국 사람은 배로 먹는다는 말이 있다.

 

그런데 이 식당은 큰 접시를 없애 버리고 30정도의 좁은 나무 판에 초밥 10개를 나란히 얹어 가져 온다. 쓸데없는 장식도 없다. 소위 스키다시라는 서비스도 없다. 그러니 큰 접시에 눈부시게 차려 내놓는 초밥이 아니어서 부담 없이 가볍게 먹을 수 있고, 가격도 대학생들에게 무겁지 않은 1만원대.

 

초밥 10개는 광어, 연어, 골뱅이 등 고르게 나열되어 있어 다양한 맛을 즐길 수 있게 했고, 거기에 따라나오는 작은 공기의 메밀국수 (소바)를 먹으면 포만감까지 느끼게 된다.

 

두 번째는 종업원들이다. 일반 횟집 (일식집)처럼 잘 차려입은 아주머니들이 아닌 젊은 또래의 아르바이트생들이어서 역시 대학생들에게 부담감을 덜어주고 친근감마저 준다. 실내 음악도 젊은이들 취향에 맞는 팝송.

 

이렇게 일식 초밥 식당이 고정관념을 깨뜨리고 체질 변화를 일으키면서 젊은 세대들을 자연스레 끌어들인 것이다. 우리의 정치도 젊은 세대들로부터 외면당하는 이 현실을 벗어나려면 초밥 식당과 같은 변신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했다. 특히 한 여론조사에서 젊은 세대들의 보수당 인기가 선거 때보다 더 추락하는 것을 보면 이런 체질개선이 절실함을 느낀다. 말하자면, 요즘 유행하는 은어, ‘꼰대의 탈을 벗어야 한다는 것이다.

 

기성세대나 학생들이 잔소리 많은 선생님을 가리킬 때의 은어, ‘꼰대가 이제는 일반화되고 외국 언론에 까지도 소개될 정도로 정치권에서도 자주 회자 되고 있다. 이 은어가 갖는 부정적 이미지는 완고한 고정관념의 소유자들. 그래서 가령 꼰대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추운 날 장갑을 끼라고 하면 옳은 소리인데도 꼈던 장갑을 벗어 버리는 조건 없는 거부 반응을 일으킨다는 것이다.

 

기업들의 수출이 급감하여 경제가 어렵다고 해도 그러려니 흘러 버리고, ‘불이야!’ 하고 소리쳐도 놀라지 않는 이를테면 공감 능력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도 한다.

 

그렇다. 바로 기성세대와 젊은 세대의 공감의 벽을 정치가 허물지 못하는 것이다. 이 벽을 허물지 못하면 정치, 특히 보수정당은 그들 만의 외로운 무대가 되고 말 것이다.

 

그런데도 안타까운 것은 이와 같은 위기를 그들은 모르고 있다는 것이 아닐까. 혈압이 올라가도록 자기주장만 완고하게 설득하려는 것으로는 젊은 세대와의 공감의 벽을 허물 수 없다. 그런데 지금 보수의 지도자로 나서겠다는 사람 중에는 굴착기라도 동원하여 벽을 헐어 버릴 얼굴이 떠오르지 않는다. 생선 초밥집 사장처럼 기존의 이미지를 깨뜨리고 식당 좌석을 젊은이들로 꽉 채울 착한 꼰대가 나와야 하는데 말이다.

 

이전글 | 最古 금속활자본 \'直指\' 찾기는 지속돼야 한다 변평섭
다음글 | 참패한 야당, 2008 올림픽 야구 기억하세요?” 변평섭
 
- 외로운 국회의장
- 부러진 연필과 公正
 
- 최후의 관건
- 김종민 국회의원 공개지지선언, ...
 
- 3월 20일부터 시내버스 7개 노선 ...
- 계룡시, 신재생에너지 수선 관리...
- 계룡시, 노후 공동주택에 최대 3...
 
시의원은 지역주민을 대표하는 막.
시의원은 지역주민을 대표하는 막중한 자리임을 잊지 말아야    &.
민선 5기 후반기, 최홍묵 시장에.
민선 5기 후반기, 최홍묵 시장에게 바란다        .
김종민 의원, 계룡시 법원 설치법.
김종민 의원, 계룡시 법원 설치법 대표발의  유일하게 법원 없는 .
이념 편향 ‘민주시민교육 조례’.
이념 편향 ‘민주시민교육 조례’ 당장 폐지돼야 한다 이승진   .
계룡효센터, 어버이날 효도잔치 .
계룡효센터,  어버이날 효도잔치 베풀어  와상의 어르신…효도잔치에 눈물이.
[한마디] 계룡시의회 허남영 의원
선무공신18 vs 호성공신86[한마디] 계룡시의회 허남영 의원     .
계급보다 더 중요한 자유의 신념 .
계급보다 더 중요한 자유의 신념 !         .
드림 색소폰 동호회
드림 색소폰 동호회              .
[한마디] 계룡시의회 윤차원 의원
납득 할 수 없는 계룡시의 공공하수처리장 운영  [한마디] 계룡시의회&.
[한마디] 이기원 전 계룡시장
박우석 예비후보와 이기원  [한마디] 이기원 전 계룡시장  보수의 .
 
 
 
계룡투데이 | 회장 서인식 | 발행인 정윤희 | 편집인 정병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경희 | jbsang9@naver.com
대표전화 042-840-8585 | 팩스 | 042-840-8686 | 충남 계룡시 계룡대로 325 시티타워 4F | 등록일 2014-07-10
사업자등록번호 412-06-64515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236
계룡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4 gytoday.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