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0.06(화) 43:14
검색
 
 
칼럼
유배를 떠나거든…  
변평섭 |    작성일 : 2020-02-17

유배를 떠나거든… 

 


    고문 변평섭

 

몇 해 전 시간을 내어 경상남도 남해에 있는 노도(櫓島)를 다녀왔었다. 눈부시게 파란 바다와 아름드리 동백나무 숲. 참 아름다운 섬이었다. 그러나 이 작은 섬에 조선조에 이르러 ‘구운몽’을 쓴 김만중을 비롯하여 남구만 등 7명이나 되는 문신들이 유배를 살았다는 사실에 아름답다는 생각보다 애련한 생각이 들었다. 

바다와 갈매기를 벗 삼고 동백꽃이 피고 지는 것으로 세월이 바뀌는 것을 알며 떠나온 부모ㆍ형제, 처자들을 생각하는 마음이 오죽했을까.

특히 김만중은 이곳에 귀양살이하는 동안 어머니가 세상을 떠나셨다는 비보를 받고 글을 쓰다가 눈물이 쏟아져 글을 맺지 못했다 하니 그 마음 짐작이 간다. 그래서 이곳에는 유배 온 선비들이 남긴 글이 많고 남해군에서는 이런 작품을 모아 ‘유배문학관’이라는 특별한 문학관을 설립, 운영하고 있다. 

이런 유배지에서 그 말할 수 없는 고통을 겪으며 그래도 위안을 삼는 글은 어떤 것이었을까?

흔히들 유배 온 선비들은 다음과 같은 글을 벽에 써놓고 마음을 다잡았다고 한다. ‘그렇게 해서 참을성을 기르고, 할 수 없었던 일도 하게 한다(是故動忍性增益其所不能)’. 그런가하면 조선 최고의 실학자이며 개혁가인 다산 정약용은 전라도 강진에서 귀양살이를 무려 18년이나 했는데 그의 유배생활 역시 특별했다. 주막집 뒷방에서 갖은 고생을 다 겪으며 살았지만, 그 귀양살이 방을 ‘사의재(四宜齋)’라고 고상한 이름을 붙였고, 거기에 따른 네 가지 수칙을 ‘사의재기’라 하여 다음과 같이 썼다. 

첫째, 생각은 담백하게 할 것. 둘째, 용모는 엄숙하게 할 것. 셋째, 말을 적게 할 것. 넷째, 행동은 무겁게 할 것. 그러면서 마지막 글에 ‘나는 이 날 주역의 건괘를 읽었다’고 했다. 건괘를 읽었다는 것은 미래에 대한 그의 꿈을 버리지 않았음을 뜻한다. 과연 그는 조선의 개혁이라는 큰 뜻을 당장 이루지 못하였지만 ‘목민심서’라는 불후의 명 저서를 남겨 지금까지도 모든 공직자의 지침서가 되고 있다. 

추사(秋史) 김정희도 예외가 아니다. 그는 1836년 병조참판, 성균관 대사성에까지 올랐으나 헌종이 즉위하고 순원왕후 김씨가 수렴청정을 하자 10년 전의 사건으로 1840년 제주도로 유배를 가야 했다. 말하자면 정권이 바뀌자 정치보복을 당한 것이다. 유배기간도 1848년까지 무려 9년이나 되었다. 그러나 이때 만든 작품이 국보 제180호로 지정된 세한도(歲寒圖)가 아닌가.

‘세한연후지송백지후조(歲寒然後知松栢之後凋)’. 세찬 겨울바람이 몰아친 후에야 소나무와 잣나무의 가치를 알게 된다는 뜻이다. 참 멋진 글이요 그림으로 당당히 국보로 지정될 가치가 있다.

전문가들은 이 그림과 글이 간결하면서도 강렬한 힘이 느껴지는 것을 특징으로 지적하고 있다.

무엇보다 핵심은 그 황량했던 제주도 유배지에서 9년 동안 귀양살이를 했지만, 그 뜻은 굽힘이 없이 ‘겨울에도 변하지 않는 소나무’처럼 견디어냈다는 정신력이다.

이처럼 다산 정약용은 ‘목민심서’를 저술했고 서포 김만중은 ‘구운몽’을 완성하는 등, 그 옛날 우리 선비들이 숱한 유배생활에도 굽힘 없이 자기 세계를 지켰다는 것은 정말 대단한 일이다.

요즘 단행된 검찰 고위급 인사에서 정권수사를 지휘했던 간부들의 ‘영전성 좌천’ 발령을 가리켜 조선시대의 사화(士禍) 또는 ‘유배’라는 말이 회자되고 있다. ‘유배’라면 그들에게 선비들이 유배지에서 위안받으며 마음을 가다듬었던 고사(古史)를 읽어보길 원한다.

 

 

이전글 | “개 풀 뜯어 먹는 소리” 변평섭
다음글 | 가시고기 부성애와 세습 변평섭
 
- 임진왜란과 코로나 사태
- 물갈이냐, 객토냐
 
- 최후의 관건
- 김종민 국회의원 공개지지선언, ...
 
- 3월 20일부터 시내버스 7개 노선 ...
- 계룡시, 신재생에너지 수선 관리...
- 계룡시, 노후 공동주택에 최대 3...
 
[한마디] 계룡시의회 허남영 의원
선무공신18 vs 호성공신86[한마디] 계룡시의회 허남영 의원     .
계급보다 더 중요한 자유의 신념 .
계급보다 더 중요한 자유의 신념 !         .
드림 색소폰 동호회
드림 색소폰 동호회              .
[한마디] 계룡시의회 윤차원 의원
납득 할 수 없는 계룡시의 공공하수처리장 운영  [한마디] 계룡시의회&.
[한마디] 이기원 전 계룡시장
박우석 예비후보와 이기원  [한마디] 이기원 전 계룡시장  보수의 .
[한마디] 류두희(수필가, 경남무.
행정관서의 令이 이래서야 [한마디]  류두희(수필가, 경남무궁화아파트 입주자대.
[한마디] (사)한국수석회 중앙회.
자유 대한민국을 수호하자 !  [한마디] (사)한국수석회 중앙회장 김석진&nbs.
[한마디] 유병호 예비역 해군제독.
나도 한 마디…  [한마디] 유병호 예비역 해군제독(소장)  문재인 .
[한마디] 계룡시의회 이청환 의원
"계룡시민 여러분께 드리는 말씀"  [한마디] 계룡시의회 이청환 의원  .
[한마디] 이수진 전 신도안 면장
“일상의 소중함”  [한마디]  이수진 전 신도안 면장  아침에&nb.
 
 
 
계룡투데이 | 발행인 정윤희 | 편집인 정병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경희 | jbsang9@naver.com
대표전화 010-4424-1005 | 충청남도 계룡시 장안로 31, 7층 701호(금암동, 청운빌딩) | 등록일 2014-07-10
사업자등록번호 412-06-64515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236
계룡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4 gytoday.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