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9(금) 56:19
검색
 
 
칼럼
‘이혼할 의원님’에서 '혓바닥 잘라'까지, 관종 정치의 막장  
변평섭 |    작성일 : 2022-06-30

‘이혼할 의원님’에서 '혓바닥 잘라'까지, 관종 정치의 막장



  고문  변평섭

 

누가 우리 조직에서 화합을 깨뜨리는 사람일까?

이에 대해 일찍이 제갈공명은 다섯 가지로 그 유형을 나누었는데, 첫째가 의식적으로 사람들 눈에 잘 띄는 옷을 입는 자를 꼽았고, 둘째는 동료들과 귀엣말로 속삭이며 능력 있는 사람을 비방하는 자, 셋째는 실현 가능성 없는 이상몽(理想夢)으로 사람들을 현혹시키는 자로 지적했다.

그밖에 제멋대로 판단하여 선동하거나 자기 이익을 위해서는 적과도 내통하는 자로 꼽았다.

요즘 우리 사회현상이나 특히 정치권 인물들에 대하여 이와 같은 제갈공명의 잣대를 들이대면 조직의 화합을 깨뜨리는 사람을 쉽게 찾아낼 수 있을 것이다.

물론 여기에서 연예인들이 대중의 관심을 끌기 위해 특이한 옷을 걸친다든지 머리 모양을 기발하게 하는 것을 예외로 인정해야 할 것이다. 또한 스포츠맨들의 문신이나 세레머니도 오히려 그 선수의 특성을 살릴 수도 있다.

그런데 문제는 정치인들의 이른바 ‘관종 정치’다. 모든 방법, 말하자면 언론은 물론, SNS, 유튜버 등 이용 가능한 수단과 방법을 통해 관심을 끌려고 하는, 그래서 때로는 자극적이고 말초적인 언어까지 동원하는 것을 말하는 ‘관종 정치’.

한동안 잠잠하던 ‘관종 정치’가 요즘 다시 회자되는 것은 홍준표 대구시장 당선자가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을 향해 ‘아직도 관종 정치에 매몰되었느냐’며 비판을 가하면서다.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퇴임 후에도 여기저기 언론에 얼굴을 내밀며 ‘국가정보원에는 정치인, 언론인, 기업인 존안 자료가 있다. 그것이 알려지면 이혼할 사람 정말 많을 것'이라는 등 세인의 관심을 끌 발언을 서슴지 않아 물의를 빚은 바 있다. 존안 자료는 정보기관원들이 수집한 주요 인물의 경력, 사생활, 비위 사실 등을 기록한 것이니 그것을 알고 있다는 듯 말하는 박 전 원장에 대해 관심을 갖는 것은 당연한 것이다.

박 전 원장에 잘 보여 자신에 대한 존안 자료가 누출되는 것을 막으려는 사람도 있을 수 있고, 박 전 원장 역시 ‘내가 많은 정보를 갖고 있으니 나를 건드리지 마라’는 메시지를 던지는 것인지도 모른다.

여·야 반발이 거세지고 고발까지 들고나오면서 박 전 원장은 일단 신중한 모습을 보였지만 그가 얻으려고 했던 효과는 다 얻은 셈이다.

사실 정보관계자는 재직 중에 취득한 기밀은 퇴임 후는 물론 무덤까지 가져가는 것인데 홍준표 대구시장 당선자의 지적처럼 ‘관종 정치’에 매몰되어서는 안 될 것이다.

박 전 원장의 경우뿐 아니라 요즘 우리 정치판에 이와 같은 관종 정치에 매몰되어가고 있는 현상을 심각하게 느끼게 된다.

지난 지방선거 때는 어느 지역 단체장으로 출마한 사람의 이름이 ‘O 철모’였는데 실제 철모를 머리에 쓰고 다녀 자신의 이름을 홍보하는 효과를 높였다. 이처럼 선거 홍보를 위한 관종 행위야 애교로 보아줄 수는 있으나 문제는 중앙 정치 무대다.

SNS에 수박 그림을 올리고는 겉은 동지이지만 속은 적이라는 뜻으로 상대 계파를 공격하는 것이 화제가 되더니 민주당 최강욱 의원은 ‘검사 월급’을 깎는 법안을 만들자고 하여 세간의 관심을 끌었다.

최 의원은 性희롱 발언으로 당 윤리위에서 당권 정지 6개월 처분을 받은 데다 조국 전 법무장관의 허위 인턴 증명서 발급으로 1심, 2심 모두 의원직 상실에 대한 판결을 받은 상태라 검찰에 대한 나쁜 감정의 표현이라는 소리를 듣고 있는 것.

그런가 하면 최근에는 ‘개딸’이 뜨거운 단어가 되더니 민주당 신동근 의원이 SNS에 올린 글이 이목을 끌고 있다.

그는 이재명 의원 강성 지지자로부터 충격적인 문자 공격을 받았는데 그 내용을 공개하면서 ‘이재명 대통령님께 혓바닥을 함부로 놀린 새끼들 혓바닥을 잘라버릴까 보다’고 한 것. 이재명 의원을 ‘대통령님’이라 호칭한 것도 그렇지만 표현이 섬뜩하다.

어쩌다 우리 정치판이 이렇게 ‘관종 정치’에 매몰되고 있는지 안타깝고 갈수록 저질화하는 여의도 화법에 혐오를 느낄 뿐이다.


이전글 | 윤석열 정부, ‘한국病’을 치유할 수 있을까 변평섭
다음글 | 이재명 1600만 표는 황금일까? 변평섭
 
- 안중근 시대보다 더 위기라는데…
- 이렇게도 지도자감이 없습니까
 
- 이케아 철수, 계룡시민이 최홍묵 ...
- 국민의힘 계룡시 선거 가도 ‘황...
 
- 계룡시 공공도서관, 10월 토요문...
- 계룡시, ‘엑스포와함께하는야간...
- 이응우 시장, 안전시설 및 현장 ...
 
이응우 시장, 대전시 교육청 방문.
이응우 시장, 대전시 교육청 방문해 軍문화엑스포 학생 관람 요청 학생들이&.
계룡시, 2022년 시민대상 수상식 .
계룡시, 2022년 시민대상 수상식 개최 교육·문화·체육-김미정, 민군협력-최경묵,&nbs.
이재운 도의원 “낙후된 남부권 .
충남도의회 기경위, 미래산업국 추경안·조례안 심의  이재운 의원(계룡. 국.
계룡시, 상반기 적극행정 우수공.
계룡시, 상반기 적극행정 우수공무원 3명 선발오주석 팀장, 국토부 중·소도.
엉망이 된 교실, 말 못하는 교사.
엉망이 된 교실, 말 못하는 교사들[충남협회논단] 서영태 (사)전국지역신문협회&n.
[기고] 엄마의 100년 생과 이별
[기고] 엄마의 100년 생과 이별              김.
임강수, 독도에서 ‘계룡세계군문.
임강수, 독도에서 ‘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 홍보하는 ‘자랑스런 계룡인’ 8월 6.
박기순 회장 “계룡시민을 위해 .
아띠 로타리와 계룡시종합사회복지관 “손잡다”박기순 회장 “계룡시민을 위해 .
학교급식 납품업체 관내 업체로 .
학교급식 납품업체 관내 업체로 해야김미정 의원 “계룡시가 지역경제 활성.
‘아띠 로타리클럽’ 제13대 박기.
‘아띠 로타리클럽’ 제13대 박기순 회장 시대 열다박 회장 “계룡에 .
 
 
 
계룡투데이 | 고문 변평섭 | 발행인 김영재 | 편집인 정병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경희 | jbsang9@naver.com
대표전화 010-4424-1005 | 충남 계룡시 장안로 49 111호(금암동) | 등록일 2014-07-10
사업자등록번호 321-04-02539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236
계룡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4 gytoday.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