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0.06(화) 43:14
검색
 
 
기사(164 건)
경제/사회   계룡시 도로계획선에 공장허가 ‘말썽’
해당부서 책임전가 급급 ‘빈축’
승인 2019-04-18 23:32:57 정병상 |    

계룡시 도로계획선에 공장허가 ‘말썽’ 

 

해당부서 책임전가 급급 ‘빈축’


사진=계룡시가 도로계획선에 공장건축을 허가해 말썽을 빚고 있다.
 

 

계룡시가 도로계획선에 저촉된 부지에 공장 건축을 허가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 말썽을 빚고 있다.

특히 공장 건축 허가에 따른 복합민원 해당부서는 각각 책임전가에 급급해 빈축을 사고 있다.

18일 계룡시와 고향식품(주)(대표 이창수)에 따르면 고향식품은 지난 2016년 계룡시로부터 계룡시 엄사면 광석리 향한길 28 부지내에 연면적 264㎡ 규모의 공장 신축 허가를 받은 뒤 건물을 완공, 현재까지 공장을 가동 중에 있다.

시는 지난해 연산천 하상도로 확장사업을 벌이던 중 하상도로에 인접한 이 공장 건물의 일부가 지난 2001년도에 수립된 도시계획상 너비 8m의 도로계획선에 저촉된 사실을 뒤늦게 알았다.

공장 측의 거센 항의에, 시는 도로를 선형하고 공장 건물 앞에 옹벽을 쌓아 공장의 피해를 최소화 하겠다고 제의했다.

그러나 공장 측은 옹벽을 건물 쪽에 바짝 붙이면 공간이 60㎝ 밖에 안 돼 이동할 수가 없고, 건물 일부를 잘라낼 수 없다며 공장건물 전체를 보상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창수 대표(사진)는 “시가 탁상행정으로 건축허가를 내주고 이제 와서 해당부서간 책임전가에 급급하고 있다”며 무능한 시 행정의 문제점을 성토했다.

이같은 공분에 계룡시 노인지회가 앞장서 나서자, 계룡시는 공장 전체를 보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하지만 담당 공무원의 실수로 인한 보상액을 고소란히 시민의 세금으로 떠안게 될 경우 지역 시민단체의 반발의 목소리가 예상된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행정착오로 공장 허가가 난 것은 사실”이라며 “민원인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 정병상 기자

 



정병상 ()
< 저작권자 ⓒ 계룡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자살한 싱가포르 장관 유서
- '조국 파동’이 남긴 상처
 
- 계룡시의회에 고수 의원이 있다 !
- “짖어라 !, 그래도 나는 간다”
 
- ‘계룡세계軍문화축제’ 태풍으로...
- 계룡시, 택시요금 인상…기본요금...
- “공정하고 청렴한 공직문화를 만...
 
그래도 大韓民國 國軍 수고 많았.
[단상]  그래도 大韓民國 國軍 수고 많았소...!!!       유병호 예비역 해군 제.
"악화(惡貨)가 양화(良貨)를 구축.
[박한규의 말]   "악화(惡貨)가 양화(良貨)를 구축한다"     .
이응우, “자유 대한민국을 지키.
이응우, “자유 대한민국을 지키는데 힘을 모읍시다” 국방도시 계룡시에 점.
이청환 시의원 “눈에 띄네~”
이청환 시의원 “눈에 띄네~”  계룡시의회 이청환 의원이 19일 두마면.
계룡시국악협회, 전국국악경연대.
계룡시국악협회, 전국국악경연대회 풍물부문 ‘대상’  수준 높은 공연…계룡의&n.
전국아파트연합회 계룡시지회 신.
전국아파트연합회 계룡시지회 신동원 회장 선출  “민원해소 적극 나서 .
계룡시 노인지회 ‘회초리’ 들다
계룡시 노인지회 ‘회초리’ 들다  “오합지졸 사회에 회초리, 전통 세.
[계룡의 인물-정성노 태극권 관장
[계룡의 인물]       정성노 태극권 관장 "계룡산 정기의&nb.
제 74주년 광복절 기념 및 문재인.
제 74주년 광복절 기념 및 문재인 탄핵 태극기 집회서울역과 광화문&nb.
허남영 의원 ‘5분 자유발언’
“계룡시! 제 1호 스마트 시티가 되자”  허남영 의원 ‘5분 자유.
 
 
 
계룡투데이 | 발행인 정윤희 | 편집인 정병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경희 | jbsang9@naver.com
대표전화 010-4424-1005 | 충청남도 계룡시 장안로 31, 7층 701호(금암동, 청운빌딩) | 등록일 2014-07-10
사업자등록번호 412-06-64515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236
계룡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4 gytoday.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