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9.27(일) 56:25
검색
 
 
기사(150 건)
경제/사회   두계천 벚나무 80여 그루 고사 방치 “빈축”
주민들, 하자보수에만 의존하는 해당부서 “성토”
승인 2019-04-15 19:48:27 정병상 |    

두계천 벚나무 80여 그루 고사 방치 “빈축” 

 

주민들, 하자보수에만 의존하는 해당부서 “성토”

   


사진=두계천 벚나무 80여 그루가 고사된 채 그대로 방치돼 빈축을 사고 있다.

 

계룡시 두계천 하상도로에 식재된 벚나무 80여 그루가 뿌리를 활착하지 못해 말라죽은 채 그대로 방치되고 있어 주민들의 빈축이 잇따르고 있다.

특히 주민들은 관련부서에 여러 차례에 걸쳐 민원을 제기했지만 시정이 안 돼, 올해 초 시장의 두마면 연두순방 때 건의사항으로 채택되는 등 해당 부서의 미온적인 태도에 불만을 토로했다.

15일 시에 따르면 이곳에 식재된 벚나무는 두계천 미관조성을 위해 1억5천여 만원을 들여 2016년~2017년까지 2차례에 걸쳐  500여 그루를 심었다.


계룡투데이가 두계천 하상도로 벚나무 상태를 확인한 결과, 식재된 벚나무 80여 그루가 고사된 상태이며, 100여 그루는 생육상태가 불랑해 두계천을 아름답게 장식하기 위한 당초 취지를 무색케 하고 있다.

더욱이 고사된 벚나무가 넘어져 있거나 일부는 생육상태가 불량해 고사위기를 맞고 있지만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그대로 방치해 해당부서의 가로수 관리에 허점을 드러냈다.


사진=벚나무를 심은 건지 꽂은 건지 … 

주민들은 “이곳 벚나무가 고사된 이유는 토질상태를 감안해 깊게 심지 않았거나, 이식 후에는 수개월 동안 관리가 뒤따라야 하지만 자연생육 상태로 내버려둔 탓”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이에 김수현 농림과장은 “지난 여름의 극심한 가뭄으로 고사한 것 같다. 조경공사 시공업체에게 하자보수에 대한 이행을 촉구했다.”고 해명했다. / 정병상 기자

 



정병상 ()
< 저작권자 ⓒ 계룡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기업인의 자화상
- 권력자의 골프 치는 법
 
- [유병호 칼럼]-미래 환경까지 파...
- “그날은 반드시 옵니다”
 
- 어린이날기념 ‘해피 페스티벌’ ...
- 계룡시, 라돈측정기 무료 대여서...
- “군 사망사고 진상규명 지금 신...
 
계룡의 소리꾼 황세희, 판소리 ‘.
계룡의 소리꾼 황세희, 판소리 ‘향성(香聲)’ 발표회  6월 1일 오후&n.
참여연대, 언론 적폐에 칼(?) 뽑.
참여연대, 언론 적폐에 칼(?) 뽑다  기자 4명 고소, 신문사에 1억.
“계룡시 노인회가 변하고 있다”
“계룡시 노인회가 변하고 있다”  일자리 창출과 노인대학 활성화로 .
“제 멋대로 하는 것이 독재입니.
“제 멋대로 하는 것이 독재입니다”  황교안 대표, 패스트트랙 장기집.
"병원세탁물공장" 주민감사청구서.
"병원세탁물공장 특혜" 주민감사청구서 제출  이용권 대표, “주민들이 나서.
계룡시와 의료세탁공장 수의계약 .
계룡시와 의료세탁공장 수의계약 ‘불법’  김칠하 변호사, “계약무효나 해지 불.
이승만과 해방정국
[유병호 제독의 역사 이야기]이승만과 해방정국         유병호 예비역.
이희승, 시민이 주인되는 계룡시 .
이희승, 시민이 주인되는 계룡시 ‘절대절명’ 과제  참여연대 와해 세.
병원의료세탁공장 ‘수의계약 특.
병원의료세탁공장 ‘수의계약 특혜’ 의혹   계룡시 병원의료세탁공장 입주.
김정수 노인지회장, 계룡시의회 A.
김정수 노인지회장, 계룡시의회 A의원에게 직격탄  “노인대학 폄훼한 발언.
 
 
 
계룡투데이 | 발행인 정윤희 | 편집인 정병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경희 | jbsang9@naver.com
대표전화 010-4424-1005 | 충청남도 계룡시 장안로 31, 7층 701호(금암동, 청운빌딩) | 등록일 2014-07-10
사업자등록번호 412-06-64515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236
계룡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4 gytoday.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