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9.27(일) 56:25
검색
 
 
기사(25 건)
  베트남 대학생, 미-북 회담 열리는 이유 몰라

승인 2019-04-09 20:33:51 정병상 |    

베트남 대학생, 미-북 회담 열리는 이유 몰라 

 

각국 언론, “정치 이벤트 수준, 큰 기대 안 해”

 



23일 오후, 

오는 27~28일 이틀간 2차 미-북 정상회담이 열리는 베트남 하노이 호안낍(호수) 주변은 차 없는 거리를 조성해 많은 시민과 관광객들이  주말을 즐기고 있다.

도심 가로등에는 양국 국기가 게양되고, 베트남 당국은 미-북 회담을 계기로 하노이를 ‘평화의 도시’로 탈바꿈시키려 노력하고 있다.

때를 맞춰, 베트남 항공사는 항공료 50% 할인가를 내세우며, 자사 홍보는 물론 음악회와 퍼포먼스를 열어 축제 분위기를 유도하고 있다.


세계 각국의 취재진들은 미-북 회담의 결과에 촉각을 세우며 현지 반응을 스케치하는 등 열띤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들은 미-북 회담에 대해 ‘정치적 이벤트’ 수준으로 생각하고 있어 회담 결과에 큰 기대를 안 하는 눈치들이다.

이곳 하노이 지역 대학생들은 삼삼오오 모여 카드놀이와 댄스 등으로 관광객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등 평화로운 주말을 보내고 있다.

하지만, 미-북 회담이 열리는 이유에 대해서는 모르고 있어 아직도 국제정세와 단절된 생활을 엿볼 수 있었다.


 사진=하노이 대학생들이 북핵은 절대 안된다고 외치고 있다  

 

계룡투데이가 “이번 미-북 2차 회담은 북핵을 저지키 위한 것”이라고 설명하자, 대학생들은 (깜짝 놀라며) 북한의 핵 개발에 어이가 없다는 반응들이다. 

이날 대학생은 “핵으로는 평화와 경제발전을 이룩할 수 없다”며 “북한은 핵 개발 보다는 인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노력해야 한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하노이=정병상 기자



정병상 ()
< 저작권자 ⓒ 계룡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기업인의 자화상
- 권력자의 골프 치는 법
 
- [유병호 칼럼]-미래 환경까지 파...
- “그날은 반드시 옵니다”
 
- 어린이날기념 ‘해피 페스티벌’ ...
- 계룡시, 라돈측정기 무료 대여서...
- “군 사망사고 진상규명 지금 신...
 
계룡의 소리꾼 황세희, 판소리 ‘.
계룡의 소리꾼 황세희, 판소리 ‘향성(香聲)’ 발표회  6월 1일 오후&n.
참여연대, 언론 적폐에 칼(?) 뽑.
참여연대, 언론 적폐에 칼(?) 뽑다  기자 4명 고소, 신문사에 1억.
“계룡시 노인회가 변하고 있다”
“계룡시 노인회가 변하고 있다”  일자리 창출과 노인대학 활성화로 .
“제 멋대로 하는 것이 독재입니.
“제 멋대로 하는 것이 독재입니다”  황교안 대표, 패스트트랙 장기집.
"병원세탁물공장" 주민감사청구서.
"병원세탁물공장 특혜" 주민감사청구서 제출  이용권 대표, “주민들이 나서.
계룡시와 의료세탁공장 수의계약 .
계룡시와 의료세탁공장 수의계약 ‘불법’  김칠하 변호사, “계약무효나 해지 불.
이승만과 해방정국
[유병호 제독의 역사 이야기]이승만과 해방정국         유병호 예비역.
이희승, 시민이 주인되는 계룡시 .
이희승, 시민이 주인되는 계룡시 ‘절대절명’ 과제  참여연대 와해 세.
병원의료세탁공장 ‘수의계약 특.
병원의료세탁공장 ‘수의계약 특혜’ 의혹   계룡시 병원의료세탁공장 입주.
김정수 노인지회장, 계룡시의회 A.
김정수 노인지회장, 계룡시의회 A의원에게 직격탄  “노인대학 폄훼한 발언.
 
 
 
계룡투데이 | 발행인 정윤희 | 편집인 정병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경희 | jbsang9@naver.com
대표전화 010-4424-1005 | 충청남도 계룡시 장안로 31, 7층 701호(금암동, 청운빌딩) | 등록일 2014-07-10
사업자등록번호 412-06-64515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236
계룡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4 gytoday.kr. All rights reserved.